인케이스는 첫 아이폰부터 아이폰용 케이스를 만들어 온 몇 안되는 업체 중 한곳입니다. 애플에 굉장히 신경쓰는 브랜드이기도 해서, 가방이나 헤드폰 등을 만들면서도 바로 최근까지도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용 케이스만을 만들어왔습니다. (그러다가 갤럭시 S4가 나온 이후, 갤럭시 S4와 S3용 케이스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에는 아이폰이 다소 늦게 출시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팟 터치용 '인케이스 슬라이더 케이스'로 인지도가 높았습니다. 아이팟 터치를 다소 두껍게 하긴 하지만 좋은 그립감을 가진 예쁜 하얀 덩어리로 만들어주는 케이스였죠.


아이폰 5에 와서도 이 슬라이더 케이스는 출시되었고, 5S에도 그대로 호환이 가능합니다.




5만원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케이스만 제공되고 보호필름 등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럴만도 한게, 인케이스 슬라이더는 굉장히 타이트한 제품이라 보호필름을 붙인 상태에서 케이스를 착용하면 필름이 밀려나거나 자칫 폰과 케이스를 분리할 수 없게 너무 밀착이 되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팟 터치 시절에는 그래서 퓨어메이트 같은 업체가 인케이스와 같이 쓸 수 있는 전용 보호필름(작게 재단한)을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슬라이더 케이스는 상, 하 두 파트로 분리되는 제품입니다. 뒷판이 닿는 닿는 부분은 고무 재질로 폰에 기스가 나는것을 방지합니다.




측면에는 아이폰의 메탈 부분이 끼워지는 부분인데, 이 부분에는 기스를 방지할 어떠한 고무나 스펀지 재질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게다가 아이폰 5는 좀 심할 정도로 측면의 메탈부분이 잘 벗겨지는 제품으로 유명했던지라, 자주 탈착할 경우 아이폰5에 기스를 내는 케이스로 이미 악명높습니다.



아이폰 5/5S용 인케이스 슬라이더의 단점은 두께입니다. 물론 두께가 좋은 그립감을 제공해주기도 하지만, 위 사진에서 보이듯 아이폰을 장착하고 나면 상당한 두께가 추가됨을 알 수 있습니다. 저 부분에 신용카드를 넣는다거나 하는 식으로 활용을 하고 싶어도, 고무 부분이 밀착하고 있어서 어렵습니다. 자칫하면 폰과 케이스를 분리하지 못하게 될 수 있습니다.




여하튼, 아이폰을 끼워봤습니다. 은색의 테두리 부분이 전부 감싸져서 전반적으로 하얀 덩어리가 되었습니다.




후면에는 아무런 프린팅이나 장식이 없이, 두 파트 사이의 접합선만 존재하고 있습니다. 측면의 인케이스 로고가 이 케이스에서 찾아볼 수 있는 전부입니다.


카메라 링 부분이 다소 넓게 뚫려있어 아이폰 5S의 은색 파트가 드러나게 되는데, 이 부분은 다소 아쉬운 부분입니다. 플래시의 간섭을 줄이기 위함인 것 같긴 하지만, 더 작게 만들어서 하얀 부분만 노출되도록 만들었다면 더 괜찮았을 것 같습니다.




제품마다 편차가 있을 수 있는 부분이겠으나, 완전히 타이트하게 맞지는 않고 약간의 유격이 존재합니다.




전원버튼이나 볼륨버튼 부분은 뚫려있는데, 케이스의 두께가 있어서 누르는데 다소 방해가 되나 불편할 정도는 아닙니다.




애플 정품 케이스나 슈피겐SGP 네오하이브리드에서는 고무부분이 밀려나면서 장착이 힘들었던 BOSE IE2의 플러그를 꼽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더 두꺼운 플러그는 연결이 어렵겠지만 아이폰이 나온 이후 대부분의 이어폰/헤드폰 제조사들이 아이폰에 끼울 수 있는 사이즈로 플러그를 만들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큰 문제가 없을것으로 보입니다.


라이트닝 단자나 마이크, 스피커 부분도 가려짐 없이 시원하게 뚫려 있습니다.




지금까지 아이폰 5/5S용으로 나온 인케이스 슬라이더 케이스를 살펴보았습니다.


평범한 플라스틱 재질에 비해 다소 가격이 높고, 두께가 꽤 두꺼워지긴 하지만 아이폰 5S의 나쁜 그립감이 아주 향상되고, 심플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사람에게는 오리지널 아이폰 그 자체보다도 더 심플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주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아이폰 메탈 부분에 기스를 만드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으므로, 케이스를 자주 탈착하려는 분이라면 다시 한번 생각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제가 구입한 제품은 유광 흰색이지만, 무광 블랙이나 메탈릭 색상들, 크롬 유광 색상들 등 여러가지 다른 색상들이 있습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연준

    저는 크롬 유광제품 구매해서 사용중인데 다른색상으로 재구매하고싶을 정도로 마음에 들어요.. 색상도 선명하고 거울도 볼 수 있어서 좋은듯..

    2014.01.08 19:07 [ ADDR : EDIT/ DEL : REPLY ]
  2. 케이스부자 스텔리찡><

    2014.01.14 22:27 [ ADDR : EDIT/ DEL : REPLY ]
  3. 안녕하세요 검색통해서 우연히 들어왔는데요
    혹시 아래 케이스 조각 옆면 보시면 위 케이스에는 없는 선이 있나요?
    제가 작년에 산 제품이 위아래 색도 점점 달라지고
    암만봐도 불량같아서 한번 여쭈어보네요 답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6.02.04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스웨덴의 유명한 아웃도어 용품 브랜드 툴레(THULE)가 있습니다. 차량에 장착하는 캐리어 등으로 유명한 업체인데, 가방이나 노트북 파우치 같은 좀 더 생활에 밀접한 제품들도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툴레에서 만드는 의외의 제품중 하나가 바로 스마트폰 케이스입니다. Gauntlet 이라는 이름의 아이폰용 케이스는 1.0과 2.0 두 가지 디자인이 있으며, 국내에서는 애플 스토어에서 독점으로 Gauntlet 2.0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1.0을 갖고 싶었고, 결국 아마존에서 구입했습니다.


* 2014년 1월 현재 국내에도 THULE Gauntlet 케이스라는 이름으로 국내에서도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케이스를 꽤나 독특하게 개봉하는군요.




이 제품도 $29.99나 하는 제품이지만, 보호필름 같은 구성품은 들어있지 않고 오직 케이스만 들어있습니다.





이 케이스의 내부는 그냥 평범한 플라스틱 재질의 스냅 케이스입니다. 상, 하단은 그냥 뚫려있군요. 모서리 커팅이 부드러워서 불편한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무광 흰색이라서 오염에 취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후면에는 인조가죽으로 추정되는 파트가 접착되어 있습니다. 하단에 THULE 로고가 보이네요.




아이폰에 장착했습니다. 뭐, 그냥 후면에 인조가죽이 붙어있는 플라스틱 스냅케이스네요.


제가 국내 애플스토어에서 판매하는 2.0을 구입하지 않고 굳이 아마존에서 1.0을 주문한 이유는...




제가 사용하는 노트북 파우치도 툴레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13인치 노트북용으로 출시된 툴레 TAS-113인데, TAS-113의 디자인 역시 Gauntlet 1.0의 디자인과 동일했기 때문에 굳이 1.0을 선택했습니다.




케이스 자체는 그냥 평범한 케이스고, 품질이나 디자인에 비해 다소 비싸다는 느낌도 들긴 하지만, 패밀리룩이 주는 만족감이 아주 좋은 케이스입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Tech21은 영국에 위치한 스마트폰 악세서리 제조사입니다. Tech21은 'Impactology' 라는 독특한 컨셉을 내세우고 있는데, 스마트폰이 받는 충격에 대한 학문을 연구한다는 것입니다.


임팩트 밴드는 아이폰을 위한 범퍼형 케이스입니다. (후면 투명판 포함)




Tech21 제품들의 특징은 모든 제품들이 D3O 라는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D3O는 평소에는 부드러우나 충격을 받으면 충격을 대신 흡수하면서 단단해져서 폰을 보호한다고 합니다.




정가 3만원의 그리 저렴하지 않은 제품이지만, 따로 보호필름이 제공되거나 하는 것은 없습니다. 오직 범퍼와 후면에 끼울 수 있는 투명한 플라스틱 판이 제공될 뿐입니다. 저는 플라스틱 판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범퍼는 전반적으로 젤리케이스와 같은 재질인 TPU로 되어 있습니다. 안쪽을 보면 오렌지색 불투명한 물질이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게 D3O 라고 합니다. 이러한 형태는 이 케이스의 디자인을 아주 망치게 되는데, 네가지 색상(검정, 투명, 파랑색, 보라색) 모두 메인 색상은 반투명하고 오렌지 물질은 불투명한 형태라서, 어떤 색을 고르든지 안쪽으로 주황색의 물질이 살짝 보이게 되어 전체적인 색 조합이 어색해집니다. D3O라는 물질을 투명하게 만들 수 없다면, 겉부분을 불투명하게 만드는게 더 좋지 않았을까요? 


전원버튼과 볼륨 버튼은 TPU 파트에 합쳐져 있는데, 이게 아주 누르는 느낌이 나쁩니다. 꾸욱 눌러야 버튼을 누를 수 있고, 실제로 분명하게 눌렀다는 느낌도 잘 오질 않습니다. 진동 스위치는 뚫려있는게 그나마 다행이네요.



 

범퍼를 아이폰에 장착한 모습입니다. 장착 자체는 제법 폰에 잘 맞게 되지만, 오렌지 색 파트때문에 전반적으로 이상해 보입니다. 보라색과 별로 안어울리네요...




카메라는 가리지 않습니다. 투명 플라스틱 판을 끼워서 쓰면 뒷판 전체가 가려지게 됩니다.




아랫부분은 완전히 뚫려있는데, 이게 플라스틱이라면 상관없었겠으나 TPU 재질이다보니 굉장히 흐물거립니다. 다른 부분은 단단하게 잘 맞지만 하단 부분은 그렇지가 못하네요. 또 D3O 물질이 없는 부분이다보니 충격에 취약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자, 그러면 충격에 강한 제품이라고 하니 그걸 봐야하는데...


차마 제 폰으로 실험을 하기가 겁나서, 동영상을 하나 첨부합니다. (아이폰 4용 임팩트 밴드 실험 동영상입니다)


 

꽤 강한 충격이 걸릴것 같은 상황에서 폰이 무사히 버텨주는군요.




지금까지 Tech21 사의 임팩트 밴드를 살펴보았습니다. 동영상에 따르면 충격보호는 확실히 해줄수 있는 제품인것 같으나, 겉 부분이 반투명한 관계로 디자인이 좋지 못하고, 버튼 누르기도 꽤나 힘든 제품입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스마트폰 케이스 제조사 중에서 스위치이지(Switcheasy) 라는 케이스 제조사를 가장 좋아합니다. Colors 씨리즈라는 아주 무난한 실리콘 케이스부터, Melt나 Capsule Rebel 같은 독특한 제품까지 다양한 케이스들을 만드는 회사일 뿐더러, 전반적인 품질도 우수하고, 구성품도 푸짐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 4S를 사용하던 시절에도 이 Melt라는 독특한 케이스를 구입했었는데, 아이폰 5S용 Melt도 구입했습니다.




전반적으로 4S용 Melt에 비해 구성품이 줄어들었습니다. 분리형이던 케이블 단자/이어폰 단자 마개가 케이스에 통합이 되었고, 케이스를 끼운 채로도 유니버셜 독에 제품을 장착할 수 있게 해준 어댑터는 아이폰 5가 유니버셜 독에 호환되지 않게 되면서 사라졌습니다. 여전히 보호필름은 제공되고 있습니다.




아이폰 4S용 Melt 케이스가 상, 하 두 조각의 플라스틱 파트로 이루어져 있던것과 달리, 아이폰 5S용 Melt 케이스는 아이폰 전체를 덮는 TPU 재질의 파트와 후면에 결합되는 플라스틱 파트로 나눠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전반적인 스타일 자체는 비슷하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다른 케이스가 되었습니다.


 아이폰 4S 시절의 Melt 케이스




후면 플라스틱 파트에는 플래시 번짐 방지를 위한 검은 링이 달려있습니다.




4S용 Melt 케이스는 볼륨버튼과 전원버튼 부위가 단지 구멍이 뚫려있었는데, 전원버튼은 크게 무리가 없었지만 볼륨버튼은 깊이가 볼륨버튼 높이와 비슷하면서 크기도 거의 딱 맞게 만들어서 볼륨버튼을 누르기가 불편했습니다. 이번에는 아예 TPU 재질에 볼륨버튼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아이폰 5S의 마이크/스피커 단자에 맞게 구멍이 뚫려있고, 이어폰 단자와 라이트닝 단자는 마개가 연결되어 있습니다.







요렇게 생긴, 아주 팝하고 독특한 케이스입니다. 후면의 흘러내린 무늬 때문에 독특한 그립감이 느껴지는데 불편하진 않습니다.


다만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은 누르는 느낌이 나쁜 편입니다.




이어폰과 라이트닝 케이블은 이렇게 마개를 열고 연결하면 됩니다. 이어폰 단자가 좁은 편입니다.




스위치이지 Melt 같은 경우는 4S 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디자인 때문에 호불호가 매우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런 독특한 느낌의 케이스를 원하는 분이라면 만족할만한 제품입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