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노트북 시장에서 오랜만에 물건(!)을 내놨습니다.

오늘 발표된 울트라 프리미엄 9 씨리즈 노트북은 휴대성을 강조한 13.3인치 노트북입니다. 소니 VAIO Z, 애플 맥북에어 13인치, 도시바 포테제 R700 등이 포진하고 있는 이 포지션에 새로운 모델을 들고나온 것이지요.




이 제품은 400니트 밝기의 13.3인치 1366x768 LCD를 사용했으며, 바디를 듀랄루민으로 만들었습니다. 덕분에 견고하며, 두께는 1.63cm, 무게는 1.3kg으로 애플 맥북에어 13인치와 거의 동일합니다. 여기에 인텔의 신형 코어 i5 2537M 프로세서, 4GB RAM, 128GB SSD, 백라이트 키보드를 탑재했습니다. 또 2개의 1.5와트 출력 스피커와 서브우퍼까지 갖추고 있다고 하는군요.

이 제품의 가격은 $1600 선이라고 합니다.

좋은 휴대성과 곡선을 갖고 있으면서, 외부를 강렬한 헤어라인 금속으로 처리해 눈길을 끄는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여러 커뮤니티에서도 좋은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두께와 디자인을 위해서인지 외부 단자를 애플 맥북에어와 마찬가지로 제한했고 (랜포트, 미니HDMI, USB 단자 2개를 갖추고 있는것 같습니다) 맥북 에어나 포테제 R700과는 동일하지만 소니 VAIO Z보다는 떨어지는 해상도가 아쉽습니다.

물론 해상도가 높아지면 가격이 올라가는 것은 당연하지만, 프리미엄 제품인 만큼 Full HD까지는 아니더라도 1600x900 정도의 해상도였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via Engadget]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이 자사 블로그를 통해 비대칭 디자인을 가진 LED 백라이트 3D LCD 모니터 '9 씨리즈'를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받침대와 스크린을 연결하는 부분이 중앙에 있는것이 아니라, 한쪽에 치우쳐져 곡선 형태로 부드럽게 올려주는 형태를 띄고 있습니다. 덕분에 비대칭의 미학을 보여주는 한편 가벼워보이는 효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모니터 아래쪽에 뭔가 물건을 놓아두기도 딱 좋아보이는군요. (게임기라던가...)



LED 백라이트를 사용한 덕분에 두께도 상당히 얇습니다.

상세한 사양이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고, 올해 출시될 예정입니다. 일단 디자인은... 지금까지 나온 모니터중 다섯손가락 안에 꼽을수 있을만큼 멋져보입니다.

..... 잠깐 TV로 착각했었네요. 포스팅 수정했습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