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는 13인치 노트북 중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무게를 가진 Lavie Z 2세대를 발표했습니다.


LaVie Z는 기존에도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3인치 노트북 타이틀을 갖고 있었으나, 2세대는 무게가 기존보다도 80g 줄어든 795g이 되어 800g의 벽을 깼습니다. 이는 태블릿 PC인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보다도 가벼운 것이고, 타사의 11인치 울트라북들보다도 가볍습니다. 다만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LZ650 모델은 터치패널 때문에 무게가 964g 입니다. 하지만 이 역시도 13인치 터치 노트북중에선 가장 가벼운 무게입니다. VAIO Pro 보다도 가벼우니까요...


전작과 마찬가지로 마그네슘 합금 재질로 만들어진 이 제품은 2560x1440 해상도의 13.3인치 IGZO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으며(터치스크린 모델은 1920x1080), 인텔 코어 i5-4200U 또는 i7-4500U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4GB RAM을 내장했으며 i7 모델은 256GB SSD, i5 모델은 128GB SSD를 탑재했습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비터치스크린 모델이 9.2시간, 터치스크린 모델이 14.5시간 입니다.


11월 21일 출시되는 이 제품의 가격은 i7 모델이 18만 5천엔(약 200만원), i5 모델이 16만엔(약 174만원), i5 터치모델이 17만 5천엔(약 190만원) 입니다. 전작인 LaVie Z도 참 엄청난 경량화에 혀를 내둘렀는데, 이번에 더 엄청난 제품이 나왔습니다. NEC 제품이 일본 내에서만 판매된다는게 아쉬울 정도네요.


[via ITMedia]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