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리뷰는 제품이 제공되는 슈피겐SGP 블로그 서포터즈 프로그램을 통해 작성되었습니다.


슈피겐SGP는 예전부터 MP3 플레이어, 스마트폰용 케이스를 만들어 왔습니다. 슈피겐SGP의 대표적인 케이스 라인업 중 하나가 바로 '네오 하이브리드' 라는 케이스인데, 실리콘 재질과 플라스틱 재질이 혼합된 형태의 케이스입니다. 아이폰에서는 범퍼형 케이스로 만들어졌고, 다른 스마트폰에서는 후면까지 가리는 형태의 케이스로 제작이 되었지요. 


이 리뷰에서는 갤럭시 S4용으로 출시된 네오 하이브리드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패키지 및 구성품



슈피겐SGP 네오 하이브리드는 여타 갤럭시 S4용 슈피겐SGP의 케이스들과 동일한 플라스틱 패키지에 담겨 있습니다. 상단의 홀로그램을 통해 정품 확인이 가능합니다.




구성품은 위와 같습니다 - 케이스 본체, 광고지, 보호필름, 융, 젤리홈버튼. 기본 포함된 보호필름은 슈피겐SGP 슈타인하일 울트라크리스탈 고광택 보호필름입니다. 따로 구입하면 2장에 11,700원짜리지요.


저는 이미 붙어있어서 따로 붙이지 않았습니다.


젤리 홈버튼은 슬림아머와 마찬가지로 오렌지, 블랙, 화이트 세 가지 색상이 들어있습니다. 레드 케이스엔 레드 젤리 홈버튼이 들어있으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케이스



네오 하이브리드는 2피스로 구성되어 있는 케이스입니다. 검은 TPU 재질이 휴대폰 본체를 감싸고, 플라스틱 재질의 테두리가 한번 더 감싸는 구조입니다. 블랙, 화이트, 레드, 슬레이드, 옐로우 다섯가지 색상이 있으며 모두 TPU 재질 부분은 검은색입니다.


이 하이브리드 구조로 단일 구조보다 충격에 더 강하며, 플라스틱 부분이 감싸주어 TPU 부분이 늘어나는것을 방지하게 됩니다.


TPU 부분 안쪽에는 슬림아머와 마찬가지로 거미줄 같은 스파이더웹 패턴으로 보호력을 높였다고 합니다. TPU 부분은 무광 처리되어있는데 촉감이 상당히 좋으나, 긁힘이나 지문이 약간 눈에 띄는 편입니다.




케이스를 장착하면 이런 모양이 됩니다. 상, 하단부가 평평하기 때문에 곡선을 그리던 갤럭시 S4의 외관이 달라보입니다.




후면에서 보면 이런 형태입니다. 음... 마치 케이스를 씌워놓은 거대한 아이폰같기도 하고... 네오 하이브리드가 전체적으로 직선 위주의 디자인을 가진 케이스다보니 그렇게 보이는군요.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은 은색 플라스틱 부품으로 별도 처리되어 있습니다. 누르는 감이 꽤 좋습니다.




정말, 케이스 씌운 아이폰 같네요..




카메라 부분, 이어폰 단자 부분 등은 딱딱 맞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특히 카메라 부분은 아주 얇게 처리되어 있어서 마치 원래 저런 디자인인듯한 느낌도 주는군요.


이어폰 단자 부분은 번들이어폰이 꼭 들어가도록 만들어져서, 플러그 부분이 두꺼운 제품은 사용할 수 없게 되어버립니다. 뭐... 애플이 아이폰4에서 범퍼를 내놓은 이후에는 많은 이어폰/헤드폰들이 애플 제품 번들이어폰 플러그 사이즈에 호환되도록 만들어지고 있긴 하지만 말이죠.




하단의 micro 5pin 단자쪽도 기본 케이블이 꼭 맞는 구조입니다. 서드파티 케이블을 사용한다면 크기에 유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디자인 상 맘에 안드는 부분 - 카메라 밑에 13 MEGA 라는 음각 각인이 되어있습니다. 네, 1300만화소 카메라라는 소리죠. 이게 왜 굳이 있어야 하는지 이래가 안가는군요 -_-a




두께는 아주 얇습니다. 케이스를 씌웠음에도 불구하고, 어지간한 생폰과 비슷하게 느껴지는 두께입니다.


실사용



네오 하이브리드를 씌우면 마치 아이폰같은 형태가 됩니다. 그래서 그립감도 약간 큰 아이폰과 비슷하게 되는데 - 모서리가 직각으로 되어있다보니 그립감이 다소 나빠지게 됩니다. 특히 후면이 곡선형태로 되어 있는 형제케이스인 슬림아머와 비교하면 더욱 그렇습니다. 후면 전체가 부드러운 무광 TPU 재질로 되어있어서 촉감 자체는 맘에 듭니다.


양옆으로 폭이 많이 늘어나지 않기 때문에 쥐기가 부담스러워지지는 않으며, 게임을 플레기 하기위해 가로로 잡았을때는 생폰보다 오히려 더 나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제가 가로로 잡을때는 손바닥을 양 옆에서 눌러 폰을 압박하면서 쥐는 스타일인데, 평평해지다보니 더 누를 수 있었습니다.


측면을 가리는 부분도 얇아서 타이핑시에도 방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DMB 안테나 부분이 다소 깊어서, 손으로 빼기가 어려웠습니다. 저야 뭐 DMB를 거의 사용하지 않으니 불편하게 느끼지 않았지만, DMB를 자주 사용하시는 분이라면 체크하시기 바랍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단점은 케이스 탈착이 힘들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슬림아머의 경우 플라스틱 부분이 TPU 전체를 감싸듯이 되어있어서 거의 일체형처럼 움직이는 반면, 네오 하이브리드는 테두리가 약간 떨어져서 따로 움직이게 되는데, 그래서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 케이스를 벗기려고 하면 플라스틱 부분이 먼저 벗겨지거나 어긋나버리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네오 하이브리드 케이스의 경우 하단의 micro 5pin 단자 부분 플라스틱 부분이 얇게 처리되어 있는데, 이 부분 내구성이 아이폰 시절에도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갤럭시 S4용 네오 하이브리드는 개선이 좀 되었을지는 모르겠지만, 배터리 교체를 위해 케이스 탈착을 빈번히 하다보니 좀 불안해지기도 합니다.


슬림아머와의 비교



슈피겐SGP의 슬림아머는 여러모로 네오 하이브리드의 형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시 시기도 동일하고, TPU와 플라스틱 재질의 혼합이라는 점에서도 그렇습니다. 그러나 네오 하이브리드가 얇은 두께와 심플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반면, 슬림아머는 두툼한 그립감과 육중한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슬림아머를 선호하지만, 디자인 취향을 많이 타는 편이니 본인에게 맞게 고르시면 되겠습니다 :)


결론



지금까지 슈피겐SGP 네오 하이브리드 케이스를 살펴보았습니다.


네오 하이브리드는 제품 전체를 감싸 보호하면서 그 두께가 얇고, 갤럭시 S4의 디자인을 전체적으로 아이폰과 비슷한 심플한 형태로 바꿔주는 제품입니다. 갤럭시 S4의 유선형 디자인을 싫어하고 아이폰같은 직선형의 디자인을 좋아하신다면 아마 만족할만한 제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배터리 교체를 위한 탈착이 다소 어렵고, DMB 안테나를 사용하기 어려워지는 단점들이 있습니다. 평소 배터리 하나로 사용하시거나, 아이폰처럼 외장형 배터리를 사용하는 분이라면 괜찮겠으나 배터리 탈착이 빈번한 분이라면 불편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포스팅을 끝으로, 3개월간의 슈피겐SGP 블로그 서포터즈 활동이 종료됩니다. 예전에 아이폰을 쓰면서도 슈피겐SGP의 케이스를 써보곤 했었는데, 이번에 블로그 서포터즈 프로그램을 통해 슈피겐SGP의 다양한 대표 케이스들을 써볼 수 있었습니다.


다시한번 슈피겐SGP측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짜오

    한가지 안좋은점.. 충전기 꽂는 부분이 쉽게 부러집니다. 저도 3주만에 아작남.. 잘생각해보고 사시길

    2013.10.23 23:0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