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는 오늘 자사의 하이브리드 울트라북 VAIO Duo 13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기존에 출시되었던 VAIO Duo 11의 13인치 버전으로, 평소에는 태블릿 처럼 사용하다가 슬라이딩으로 키보드를 꺼내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Duo 11과는 다른 힌지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사양 역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VAIO Duo 13은 하스웰 기반의 인텔 코어 i5 또는 i7 저전압 프로세서, 인텔 HD4400 그래픽, 13.3인치 1920x1080 IPS 터치스크린, 디지타이저, 최대 8GB RAM, 최대 512GB SSD, 후면 800만화소 카메라, NFC 등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물론 윈도8을 운영체제로 하고 있습니다.


무게는 1.35kg이며 최대 15시간의 배터리 타임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부분이 아주 마음에 드는데, DUO 11의 경우 11인치임에도 불구하고 무게가 1.3kg로 무거운 편이었기 때문입니다. 


13인치에 1.35kg라고 하면 그래도 여전히 경량 울트라북(시리즈9, VAIO PRO 13 등)과 비교하면 무거운 편이지만, 아무런 슬라이딩 장치가 없는 맥북 에어 13인치와 같은 무게임을 고려하면... 뭐 DUO 11이 지나치게 무거웠던 것이겠지만 말이죠.


오는 6월 출시되는 이 제품은 $1400(약 157만원)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한국에 들어올때 가격이 얼마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굉장히 매력적으로 보이는 제품입니다.





[via Sony]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패드 이후 기존의 펜 기반 태블릿과 다른 스마트 태블릿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습니다. 허나 처음 아이패드가 나올 때부터, "대체 이 물건은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라는 의문이 계속해서 제기되어왔죠. 그럼 이런 스마트 태블릿 제품들을 구입하는 사람들은 어떤 용도로 구입하는 걸까요?

시티그룹 서베이에 따르면, 많은 스마트 태블릿 구매 예정자들에게 태블릿이 '장난감'으로 여겨지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미국과 영국, 중국에서 향후 12개월 이내에 스마트태블릿을 구매할 예정인 1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2%의 응답자가 '새로운 장난감/기기'로써 구매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는 같은 질문에 대해 44%가 장난감으로써 구입하겠다는 응답보다 훨씬 늘어난 것입니다.

그 외에도 선물용과 업무용이 각각 18%, 노트북/넷북을 대체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15%와 12%로 나왔습니다.


구매 후 실제 사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보면, 웹서핑이 6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메일과 메시징이 55%, 전자책이 26%, SNS가 33%, 디지털 미디어(동영상 등)이 28% 등으로 나왔습니다.


아이패드 구입자와 非아이패드(안드로이드 태블릿, Web OS 태블릿 등) 구입자 간의 차이도 조사했는데, 아이패드 사용자들은 평균적으로 15개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았으며 11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을 받았다는 사람이 63%였습니다. 또한 어플리케이션 중 유료 어플리케이션의 비중은 39%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非아이패드 사용자들은 평균적으로 10개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았고 11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을 받은 사람은 37%였습니다. 또 유료 어플리케이션 비중도 22%로 아이패드에 비해 낮게 나왔습니다.

저도 아이패드를 하나 구입하려고 고민하고 있는데... 저도 용도가 결국 장난감이긴 하네요. -_-a

[via Electronista]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SUS가 12인치 사이즈의 태블릿 Eee Slate EP121을 공개했습니다.

애플이 아이패드를 발표한 이후, 태블릿 시장은 전자유도식 펜이 달린 전통적 태블릿과 손가락 터치만을 이용하는 좀 더 라이트한 태블릿 두 시장으로 양분되었습니다. Eee Slate EP121은 전통적 태블릿 시장의 최신 제품입니다.



이 제품은 12인치 1280x800 광시야각 LCD를 탑재하고 있으며, 전자유도식 와콤 디지타이저를 지녀 자연스러운 필기감을 보여주는 제품입니다. 인텔 코어 i5-470M CPU, 2GB 또는 4GB RAM, 32~64GB SSD, 200만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3.0, 802.11n 무선랜, miniHDMI 출력을 갖췄으며 윈도7을 운영체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무게는 1.16kg로 아이패드류와 비교하면 다소 무거우나 울트라씬보다는 가볍습니다. 게다가 울트라씬 등에서 하는 작업을 전부(키보드를 사용하려면 가상키보드나 별도 키보드가 필요하지만) 수행할 수 있고 와콤 디지타이저까지 달려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크게 무겁지는 않습니다.

이 제품은 2011년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1000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ASUS는 정작 출시때 가격이 비싸지는 경우도 있어서 일단 기다려봐야 알겠지만 상당히 메리트있는 가격으로 보입니다.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SUS가 자사의 태블릿 Eee Note EA-800을 이번주 대만에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가격은 NT$6,999, 미화로 약 $230으로 책정되었습니다. 이 제품은 8인치 1024x768 64그레이 안티글레어 흑백 디스플레이, 스타일러스를 이용한 256단계 압력감지 필기(터치 해상도 : 2540dpi), 4GB 내장메모리,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 200만화소 카메라, Wi-Fi, 3700mAh 배터리(최대 13.5시간 사용), 520g의 무게 등을 갖춘 제품입니다.

 

대만 다음으로 이어서 홍콩, 독일, 이태리, 러시아 등지를 거쳐 미국에는 2011년 1분기 출시됩니다.



개인적으로 대박이다! 라고 생각하는 물건이 바로 이 제품입니다.


아이패드와 갤럭시탭 둘 다 써봤지만,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탑재하고 있어 필기감이 상당히 안좋을 뿐만 아니라(저같은 경우 이러한 태블릿형 제품의 주 사용 용도중 하나가 메모입니다) LCD를 디스플레이로 탑재하여 조금만 집중해서 글을 읽어도 눈이 확 피로해졌기 때문에 저랑은 안맞는 제품이었습니다.


이 제품은 흑백 디스플레이를 사용했기 때문에 눈의 피로가 덜하고 압력감지식 터치펜을 이용해서 필기감도 괜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동영상 같은거야 보기 힘들겠지만, 어차피 저는 이런걸로는 동영상을 안보니까요. 게다가 마이크와 카메라도 달려 있어서 간단하게 사진찍고 음성메모 하기에도 편리하고, 내장된 무선랜으로 쉽게 인터넷으로 공유하기도 좋아보입니다.


무엇보다 가격이 아이패드나 갤럭시탭과는 비교도 할 수없게 싸게 나와서 좋네요. 한국에도 꼭 나왔으면 좋겟습니다.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SUS는 출시를 준비중이던 흑백 태블릿 Eee Tablet의 이름을 Eee Note EA800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이 제품의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8인치 1024x768 64그레이 안티글레어 흑백 디스플레이
스타일러스로 256단계 압력감지 필기 (터치해상도 2540dpi)
4GB 내장메모리
200만화소 카메라
Wi-Fi
3700mAh 배터리
520g의 무게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

애초에 올해 9월 출시 예정이었으나 현재는 내년 초로 출시가 미뤄진 상태입니다.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는 입장에서 보면, 괜히 기능이 많이 중복되고, 컬러 디스플레이라 눈이 피로해 책을 장시간 읽기 힘든 아이패드, 갤럭시탭, 슬레이트 같은 제품보다는 차라리 이쪽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딱 노트 컨셉으로, 필기하고 그림그리고, 가끔은 카메라로 사진 찍어서 사진에 메모 남기고, Wi-Fi로 노트를 바로 이메일로 보내서 데스크탑에서도 공유하고, 흑백 디스플레이로 눈이 편하게 책도 읽고...

아무래도 가격이 관건이겠지요. 초기 루머에는 $199, $299 소문도 있었는데, 아수스는 옛날에 첫 넷북인 Eee PC 701 내놓을때도 가격을 너무 싸게 잡았던지라...

[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품 소개 감사합니다. 저렴한 가격이 눈에 띄네요.
    저로서는 패드에 글을 쓰는(메모하는) 내용이 음성과 함께 동영상으로 저장되는 기능이 필요한데.. 링크 따라가서 보니 voice recording 이라고만 되 있네요. 제가 원하는 기능까지 구현하기에는 너무 저렴한 것일런지..
    그렇기는 해도, 가격이 착해서 통신사에 약정걸리지도 않을 것 같고.. 범용 태블릿이라기보다 특정용도(학생이라든가 등등)로는 괜찮을 듯도 하네요. 관심갖고 지켜보는 wish list 에 추가합니다. ^ ^
    Asus 측에서 몇몇 활용사례를 소개해주면 좋겠네요.

    2010.11.24 0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영상은 힘들지 않을까 싶은데, 아직 확실히는 모르겠네요... 이번주에 대만에서 나온다고 하니 곧 정보가 뜰것 같습닏.

      2010.12.01 10: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