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새로운 아이패드를 발표했습니다.

이름이 아이패드3도, 아이패드HD도 아니라 그냥 새 '아이패드' 라고 합니다.

이 제품은 루머대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9.7인치 사이즈, 2048x1536 해상도로 264ppi를 갖고 있습니다. 잡스가 아이폰 4를 발표할 때 레티나를 300dpi 이상이라고 칭해버려서 이 해상도에 레티나라는 명칭을 쓰는것에 대해 논란이 있을것을 미리 알았던지, 애플 측에서 키노트에서는 이례적으로 수학 공식 비스무리한 것을 간단하게 소개했습니다.


요약하자면, 아이패드가 아이폰보다 더 멀리 놓고 쓰기 때문에 눈의 해상도가 낮아져서 실제로 아이패드의 264ppi도 레티나... 라는 것이죠. 흠 -_-a 새로운 아이패드는 또한 색 채도가 40% 향상되었습니다.


새 아이패드에는 애플 A5X 프로세서가 탑재되었습니다. CPU 부분은 애플 A5와 마찬가지로 Cortex A9 듀얼코어로 큰 차이가 없으나, GPU 부분이 쿼드코어로 크게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해상도가 4배가 된만큼 그래픽 성능을 높여서 퍼포먼스를 확보한 듯 합니다. RAM에 대한 정보는 발표하지 않았으나, 기존에 알려진 정보와 정황상 1GB로 추정됩니다.

후면에는 500만화소의 이면조사식 카메라가 탑재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1080p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졌습니다. 사실 아이패드2에 탑재되었던 90만화소 카메라가 좀 너무하다 싶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쓸만한 카메라가 들어갔습니다. 페이스타임용 전면카메라는 여전히 30만화소입니다.

Siri는 탑재되지 않았지만, 음성 받아쓰기와 LTE를 지원합니다.(LTE는 해당 모델) 또한 통신사에서 지원한다면 아이패드를 퍼스널 핫스팟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타임은 아이패드2와 마찬가지로 10시간, LTE를 켠 상태에서도 9시간이라고 합니다. 여기에는 엄청난 배터리 용량 증가의 공이 컸는데... 기존 아이패드2가 25whr였는데, 새 아이패드에는 42.5whr의 배터리가 탑재되었습니다. 레티나와 LTE가 배터리를 많이 먹긴 많이 먹는듯 합니다. 그래도 크게 두꺼워지거나 무거워지진 않았는데 배터리 용량이 대폭 늘어난 것이 놀랍네요.

두께는 9.4mm, 무게는 642g(WiFi) / 662g(LTE)로 아이패드2보다 살짝 두껍고 무거워졌습니다.

가격은 아이패드2와 동일하게 16GB가 $499이며 32GB $599, 64GB $699 (WiFi 버전 기준)입니다. 안타깝게도 128GB 버전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LTE 버전은 각각에 $130씩 더해집니다. 또 아이패드2는 16GB 모델이 단종되지 않고 남아서, WiFi 버전은 $399, 3G 버전은 $529에 판매됩니다. 아무래도 기존에 시장에 팔리던 안드로이드 태블릿들 가격이 대폭 인하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아이패드2도 여전히 강력한 제품인데...

새로운 아이패드는 3월 16일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홍콩, 싱가폴을 시작으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한국은 출시국 리스트에 빠져있으나 전파인증 등의 문제 때문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새 아이패드와 함께 강력한 사진관리 및 편집툴인 iPhoto가 발표되었습니다. $4.99짜리 유료 앱인데, 강력한 사진 보정 기능과 EXIF 확인 등의 기능을 지원합니다. DSLR로 찍은 1900만화소의 사진도 열 수 있습니다. iPhoto를 카메라와 조합하면 아주 강력해질것 같습니다. ...이런 좋은 소프트웨어가 있는데 SD 카드 리더가 없다니... 카메라킷을 팔아먹기 위한 것이겠지만요. -_-; 

기존에 돌아다니던 루머대로 나오긴 했지만, 2048x1536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매우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발표였습니다. 왠만한 데스크탑 모니터보다 높은 해상도를 10인치의 화면에 들고다닐수 있게 되었으니 말이죠... 또 가격도 그대로! 타사에서도 1920x1080, 2560x1440 등 고해상도의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하나 둘 출시하겠지만, 당분간 아이패드의 미디어 태블릿 시장 독주는 계속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X

    > 잡스가 아이폰 4를 발표할 때 레티나를 300dpi 이상이라고 칭해버려서 이 해상도에 레티나라는 명칭을 쓰는것에 대해 논란이 있을것을 미리 알았던지

    '아이팟 터치가 아이폰보다 먼저 나왔다'만큼이나 널리 퍼져 있는 괴담입니다. 당시 키노트 동영상을 구해다 직접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단순히 300dpi 이상이라는 식으로 말한 게 아니라, 분명하게 거리와 밀도를 가지고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의의를 설명합니다.

    2012.03.08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물론 그렇긴 합니다만은, 일반적으로 사람들의 머리속에는 300dpi 라는 숫자만 각인되는 법이니까요. 공식이 어떻고... 이런건 대중들은 신경쓰는 부분이 아니죠.

      2012.03.13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아이패드 이후 기존의 펜 기반 태블릿과 다른 스마트 태블릿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습니다. 허나 처음 아이패드가 나올 때부터, "대체 이 물건은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라는 의문이 계속해서 제기되어왔죠. 그럼 이런 스마트 태블릿 제품들을 구입하는 사람들은 어떤 용도로 구입하는 걸까요?

시티그룹 서베이에 따르면, 많은 스마트 태블릿 구매 예정자들에게 태블릿이 '장난감'으로 여겨지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미국과 영국, 중국에서 향후 12개월 이내에 스마트태블릿을 구매할 예정인 1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2%의 응답자가 '새로운 장난감/기기'로써 구매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는 같은 질문에 대해 44%가 장난감으로써 구입하겠다는 응답보다 훨씬 늘어난 것입니다.

그 외에도 선물용과 업무용이 각각 18%, 노트북/넷북을 대체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15%와 12%로 나왔습니다.


구매 후 실제 사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보면, 웹서핑이 6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메일과 메시징이 55%, 전자책이 26%, SNS가 33%, 디지털 미디어(동영상 등)이 28% 등으로 나왔습니다.


아이패드 구입자와 非아이패드(안드로이드 태블릿, Web OS 태블릿 등) 구입자 간의 차이도 조사했는데, 아이패드 사용자들은 평균적으로 15개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았으며 11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을 받았다는 사람이 63%였습니다. 또한 어플리케이션 중 유료 어플리케이션의 비중은 39%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非아이패드 사용자들은 평균적으로 10개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았고 11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을 받은 사람은 37%였습니다. 또 유료 어플리케이션 비중도 22%로 아이패드에 비해 낮게 나왔습니다.

저도 아이패드를 하나 구입하려고 고민하고 있는데... 저도 용도가 결국 장난감이긴 하네요. -_-a

[via Electronista]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이 갤럭시탭 10.1 판매금지 가처분에 대해 반격을 가했습니다.

 

삼성이 최근 유럽에서 이뤄지고 있는 애플과의 소송에 대해, 네덜란드 법원에 애플의 의장 등록을 무효화 시킬 20여개의 선행 사례를 제출했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1994년 Knight Ridder의 프로모션 비디오에 등장했던 the Tablet이 포함되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또한 이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삼성의 변호사는 다음과 같은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According to Apples standards every digital photo frame is an iPad"

(애플 표준에 따르면 모든 디지털 포토 프레임은 아이패드다) (출처)

삼성이 역시 의장 등록을 무효화하는 방법으로 대응을 시작했네요. 아무래도 의장 등록은 선행 사례가 입증이 되면 취소되는만큼,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지요. 이것이 받아들여지면 애플은 또 어떻게 대응하게 될지 궁금하네요.

[via Osnew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일 재밌는 구경은 불구경, 그리고 싸움구경이라고 구경하는 입장에선 재밌네요

    2011.08.12 1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아이패드의 인기와 미디어 태블릿 시장 독주가 한동안 계속될거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시장조사기업 Gartner에 따르면, 향후 안드로이드를 비롯한 여러 미디어 태블릿 플랫폼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애플 아이패드가 2015년까지 시장을 지배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또한 2015년이 되어서도 여전히 아이패드가 점유율 47.1%로 1위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2011년 19.9%, 2012년 24.4%, 2015년 38.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 외 블랙베리 QNX 태블릿이 2015년에 10%, HP WebOS 태블릿이 3%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네요.

여기서 '미디어 태블릿' 이라는 용어는, "5에서 15인치 사이 크기에, 안드로이드나 iOS 같은 가벼운 OS를 탑재하고 컨텐츠 소비에 초점을 맞춘 기기" 를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따라서 윈도 같은 OS기반 태블릿은 예측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ia Slashgea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윈도우8이 변수가 될 수 있다지만.... 지금 윈도우 구조로 부팅 대기 시간 없이 바로바로 쓸 수 있어야 하는 태블릿 태생에 맞춘다고 생각하면... 좀 길이 멀다랄까요? 그렇다고 윈폰7(또는 8?)을 태블릿에 쓰게 만들어 줄 의향도 없어 보이고.... 역시 길은 MeeGo 일까요? (헉!!!) -_-;;

    2011.04.15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디지타임즈는 애플이 2011년에 6,500만대의 아이패드를 출하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같은 추정은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애플 납품 계획에 따른 것인데, 2011년 LG가 3,500만장의 아이패드 LCD 패널을, 삼성과 Chimei가 각각 1,500만대의 패널을 애플로 공급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11년에도 아이패드의 인기가 계속될것 같네요. 과연 2세대는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via BG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CD패널이 6400만대나 예약이 되었다면 2세대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머나먼 이야기가 되는걸까요 혹은 2세대가 후반기에나 찾아온다는 말이될까요 2세대를 기다리는 입장에서 들리는 소문하나하나 신경이 쓰이는군요 ㅎㅎ

    2010.12.30 1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