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리뷰는 소니코리아로부터 제품을 제공받고 쓰여졌으나, 내용에 터치를 받지 않았습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여러 모바일 기기 시장이 축소되었습니다. 들고다니며 음악을 들을 수 있는 MP3 플레이어도 그 중 하나입니다.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음악을 재생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따로 MP3 플레이어를 구입해서 들고 다니는 사람이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으면 배터리를 소모한다는 점, 운동하면서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기에는 불편한 점 등 때문에 여전히 MP3 플레이어를 찾는 사람들이 있고,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 몇몇 기업들은 여전히 MP3 플레이어를 만들고 있습니다. 소니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 리뷰에서 살펴볼 제품은 소니가 지난 5월 출시한 스틱형 MP3 플레이어, NWZ-B183F 입니다. 소니의 B 씨리즈는 잡다한 기능 대신에 음악과 라디오 재생에 초점을 맞춘 USB 일체형 MP3 플레이어 라인업입니다.


패키지 및 구성품



B183F는 제품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간결한 패키지에 담겨 있습니다. 블랙, 핑크, 레드, 블루 네 가지 색상이 있습니다.




구성품은 단순합니다. 번들이어폰, 본체, 한국어를 비롯한 여러 언어로 되어있는 설명서. B183F가 출시되는 모든 국가용 설명서가 다 들어있어서 그런지, 설명서 뭉치가 상당히 두껍습니다.




번들이어폰은 예전부터 소니가 저가형 MP3 플레이어 등에 곧잘 넣어주던 MDR-E804 입니다. E808의 번들형 버전으로, 그냥 평범한 번들 이어폰 수준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오픈형 이어폰입니다.



외형



B183F는 본체가 알루미늄으로 되어 있습니다. USB 캡 부분도 알루미늄으로 감싸져 있고, 버튼 부분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헤어라인 처리된 알루미늄은 빛에 따라서 색이 오묘하게 바뀌는게 참 예쁩니다. 전면의 PMOLED 옆으로는 재생/정지 버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소니의 B 씨리즈가 B135F 부터는 거대한 재생버튼과 작은 곡제어 버튼을 디자인 특징으로 하고 있었는데, B183F 에서는 다시 B105F 처럼 작은 재생버튼과 약간 떨어진 곡제어 버튼을 갖게 되었습니다. 전반적으로 기존의 다른 씨리즈들보다 B105F로 회귀한듯한 디자인입니다.




상단에는 리셋홀, 볼륨 조절버튼, 백/홈버튼이 있고, 후면에는 홀드 스위치와 넥스트랩 고리가 있습니다. 볼륨버튼 부분에는 + 쪽에 양각 처리를 해놔서 주머니 속에서도 버튼을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 단자와, 나사가 있습니다. 디자인 측면에서 아쉬운 부분인데, 물론 후면의 나사 하나로 전체 알루미늄 하우징을 고정하기는 어려웠겠지만, 나사 때문에 디자인이 약간 균형이 맞지 않는 느낌입니다. 차라리 측면에 배치했거나 했다면 더 좋았을거란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 제품은 USB 내장형 제품으로, 따로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 없이 뚜껑을 열어 PC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캡 부분은 뚜껑 형태라 분실이 우려되는데, 소니의 설명에 따르면 쉽게 헐거워지지 않도록 만들었다고 합니다.




전반적인 크기는 이 정도로, 보통의 USB 메모리보다 조금 큰 수준입니다. PC에 연결하면 MTP가 아니라 이동식 디스크로 잡히기 때문에, USB 메모리를 대체하기에도 나쁘지 않습니다.




실사용



이 제품은 별도의 충전케이블 없이 PC나 USB 충전기에 바로 연결하여 충전이 가능합니다. 스펙상 70분만에 완충이 된다고 했는데, 시간을 제어보니 정말로 70분에 딱 충전이 완료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흑백 PMOLED가 세줄로 노래를 표시해주며, 태그 외에 폴더 방식의 브라우징도 지원합니다. 디스플레이가 그렇게 넉넉하진 않지만, 태그 방식을 조합하거나 폴더 정리를 잘 해두면 원하는 곡을 찾아가는 데에 큰 어려움은 없습니다.


물론, 태그 정리가 안된 MP3 파일들을 전부 한 폴더에 넣고 브라우징을 하려면 꽤 여러번 버튼을 눌러야겠지요...




이 제품에는 Bass Boost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름 그대로 저음을 확 늘려주는 기능입니다. 실제로 고음 성향의 이어폰들을 물리고 Bass Boost 기능을 사용하니 저음이 확 늘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이렇게 하면 보컬이 약간 묻히는 듯한 느낌이 들어 EQ를 조절해주려고 하니, EQ와 Bass Boost를 동시에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클럽 음악이나 힙합 등을 들을때는 Bass Boost를, 다른 장르의 음악을 들을 때는 EQ를 사용하면 적절할 것 같습니다. EQ는 몇 가지 프리셋 외에 사용자 커스텀 EQ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다만 유저 EQ를 사용하면 전반적으로 볼륨이 줄어드는데, 아마 과도한 EQ 조절로 클리핑 현상이 발생하는것을 막기 위함인것 같습니다. 유저 EQ를 사용할 경우, 기기 볼륨을 올려주는게 좋습니다.



음악을 듣는것은 전반적으로 무난했습니다. 다만 차음이 잘 되는 커널형 이어폰을 사용할 경우 약간의 화이트노이즈가 들렸는데, 이는 과거부터 소니 MP3 플레이어들에 조금씩 존재하던 것입니다. 오픈형 이어폰을 사용하거나 임피던스가 높은 커널형 이어폰을 사용할 경우 문제가 안되겠지만,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음악 재생시간은 어떨까요? 스마트폰 대신에 MP3 플레이어를 이용해서 음악을 듣는 사람이라면 그 이유중에 스마트폰의 배터리를 아끼기 위함도 있을 것입니다.


B183F가 완충된 상태에서, 192kBps 짜리 노래로 4GB를 가득 채우고, Bass Boost 기능을 켜고, 볼륨은 AVLS(자동 볼륨 제어, 일정 이상 소리가 커지지 못하도록 막아주는 옵션)의 기본 상태인 18로, 번들이어폰인 E804를 연결하고 측정했습니다.


그 결과 19시간 47분 재생하고 Low Battery를 띄우며 재생이 종료되었습니다. 스펙인 23시간에는 다소 못미치지만, 스펙상 재생시간이 128Kbps 짜리 MP3 파일을 무음장으로 재생한 결과라는 것을 감안하면 준수한 정도입니다.




소니의 MP3 플레이어들은 예전부터 3분 충전으로 1시간 30분 재생 가능한 급속충전 기능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역시 급속충전 기능을 내장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딱 3분 정확히 충전한 뒤에 역시 192kBps 짜리 노래로 4GB를 가득 채우고, Bass Boost 기능을 켜고, 볼륨은 AVLS(자동 볼륨 제어, 일정 이상 소리가 커지지 못하도록 막아주는 옵션)의 기본 상태인 18로, 번들이어폰인 E804를 연결해서 측정해 본 결과 70분동안 음악을 재생할 수 있었습니다.


전날 깜빡잊고 충전을 하지 못했더라도, 잠깐 컴퓨터에 연결해주면 헬스장 한번 다녀올 정도의 음악은 재생할 수 있었습니다.



음악을 복사하는 속도는 대략 4~5MB/s 정도. 1초에 128Kbps 짜리 한 곡이 들어가는 정도입니다.



결론



지금까지 소니 NWZ-B183F를 살펴보았습니다. B183F는 소니의 가장 기본적인 MP3 플레이어 제품이기 때문에, 몇가지 아쉬운 점들이 있습니다. 디스플레이가 너무 작다거나, 화이트노이즈가 들린다거나, 번들 이어폰이 아쉽다거나, 그런 점들입니다.


하지만 본격적인 음악 감상을 위한 기기라기보다는 가볍게 들고다니면서, 또는 운동하면서 음악을 듣는다는 목적을 아주 충실하게 수행해 줄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한번 충전으로 20시간 동안 음악 재생이 가능하기 때문에 며칠에 한번씩 충전해 주면 되며, 혹 깜빡했더라도 잠깐만 충전하면 그 날 쓰기에는 문제가 없습니다. 또 USB 일체형이면서 크기가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학생이나 직장인이라면 USB 메모리 대신에 들고다니며 음악을 듣기에도 제법 괜찮은 제품인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 스틱형 MP3 플레이어들이 대세를 이끌던 때가 있었습니다. 작고 길쭉한 형태로 비록 디스플레이는 작았으나 조작과 휴대가 용이했지요. 그러나 아이팟이 인기를 끈 이후, MP3 플레이어 디자인은 차차 바 형 디자인으로 옮겨갔습니다. 고집의 소니는 2000년대 중반까지는 스틱형 디자인을 고집했으나, NW-S700 씨리즈를 마지막으로 소니도 메인스트림 이상급 MP3 플레이어에서는 바 형 디자인으로 넘어가버리고 말았죠.


그리고 몇년만에, 소니가 프리미엄 스틱형 MP3 플레이어 NW-M505을 발표했습니다. 물론, 이 제품은 단순한 MP3 플레이어는 아닙니다. 시대에 걸맞게 여러가지 기술을 채용하고 나온 제품입니다.




NW-M505은 16GB 내장 메모리와 3줄의 흑백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소니 S-Master MX 디지털 앰프와 클리어 스테레오, 클리어 베이스 등 소니 고유의 음장 기술이 들어갔습니다. 디지털 노이즈캔슬링을 지원하여 외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주기도 합니다. 디자인 자체는 과거 프리미엄 라인업이었던 NW-S700/A600 보다는 보급형 라인업이었던 립스틱 씨리즈가 생각나기도 합니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제품입니다. 블루투스는 두 가지 용도로 쓸 수 있는데, 하나는 NW-M505에 담긴 음악을 블루투스 헤드폰으로 듣는 것입니다. APT-X 고음질 코덱을 지원하여 무선으로도 고음질의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 하나는 스마트폰과 페어링 하는 것입니다. 스마트폰과 NFC로 원터치 페어링을 해주고 나면 NW-M505는 무선 블루투스 유닛처럼 작동하여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음악을 NW-M505에 유선 이어폰을 연결해 즐길수도 있고, 또 전화가 오면 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도 스마트폰이지만 스마트 태블릿과 연동하면 더 편하게 전화를 할 수 있습니다.



사이즈는 85.5 x 21.3 x 19.9mm, 무게는 40g 입니다. 배터리는 음악만 재생시 15시간, 블루투스로 음악 재생시 10시간입니다. 과거 소니 스틱형 제품들보다 재생시간이 대폭 짧아졌는데, 이는 제품 사이즈가 작아진 탓으로 보입니다. 곡의 제어는 과거 소니 스틱형 MP3 플레이어들과 동일하게 윗부분을 돌려서 할 수 있으며, 후면에는 클립을 장착할수도 있습니다.


실버, 바이올렛, 블랙, 핑크 네 가지 색상이 12월 7일 출시되는 이 제품의 가격은 18,000엔(약 20만원) 입니다.


개인적으로 소니의 스틱형 MP3 플레이어들을 좋아했던 터라, 몇년만에 나온 이 프리미엄 후속작이 너무나 반갑습니다. 물론 시대가 단순한 스틱형 MP3 플레이어는 팔리지 않는 상황인지라, 블루투스 헤드셋과 결합된 형태로 나오긴 했습니다만은 그래도 좋습니다. 한국에도 정식으로 출시되기를 기원해봅니다.


[via AV Watch]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께라기도 뭣하지만, '두껍네요'.

    2013.10.06 0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소니, 프리미엄 고음질 음악재생기 ZX1 발표


MP3 플레이어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고, 곧 스마트폰에 의해 시장이 줄어들어버렸습니다. 그 이후 많은 업체들이 살 길을 모색하며 여러가지 시도를 해오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최근들어 몇몇 업체들이 시도하는 것이, 일반적인 MP3를 넘어 초고음질의 음원을 재생할 수 있는 포터블 Hi-Fi 기기입니다. 아이리버의 AK100/120이 그렇고, Fiio의 X3이 그렇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 시장에, 소니도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소니는 프리미엄 고음질 음악재생기 워크맨 NW-ZX1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기존에 발표한 안드로이드 기반의 MP3 플레이어 NWZ-F880 씨리즈를 기반으로 하는 제품으로, F880 역시 24bit/192kHz 마스터링급 고음질 음원 재생이 가능했지만 ZX1에서는 이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알루미늄 프레임을 사용하고 대용량 콘덴서를 채용한 전원부 강화 등으로 Hi-Fi 제품에 걸맞는 업그레이드를 했습니다.




S-Master HX 앰프를 탑재하고 있지만 Hi-Fi 음악 감상에 방해되는 디지털 노이즈캔슬링과 FM 라디오 기능은 과감하게 생략해버렸습니다. 다만 그러면서도 DSEE HX 음장 기술은 그대로 탑재하고 있습니다. 대형 캐패시터가 들어간 탓에 제품 하단부가 두툼해졌으며, 후면은 가죽 느낌을 살렸습니다. 헤드폰 연결부분 역시 황동으로 만들어 견고해졌습니다. 그 외에도 고급 부품들을 사용하여 왜곡과 노이즈를 줄였다고 합니다. 전반적인 디자인이 Hi-Fi 오디오를 연상케 하는 아주 멋진 디자인입니다.


기기 자체의 사양은 F880과 동일합니다. 4인치 854x480 터치스크린, 802.11n 무선랜, 블루투스, 안드로이드 4.1 등. 구글 플레이 마켓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출력은 15mWx2 이며 24bit/192kHz의 FLAC, Apple Lossless, WAV, AIFF 등을 지원합니다. 물론 일반적인 MP3, AAC, WMA, ATRAC 재생도 가능합니다.


포터블 Hi-Fi 머신을 지향해서 그런지, 번들이어폰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저장공간도 128GB 단일 모델만 있습니다. 무손실 파일들의 용량이 크다는 점을 고려한 듯 합니다.


12월 7일 출시되는 이 제품의 가격은 75,000엔(약 82만원)입니다. 이는 아이리버 AK100과 AK120의 중간 수준입니다.


소니가 만드는 본격 고음질 음악 재생기인만큼, 그 성능이 기대되는 제품입니다.


[via AV Watch]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능이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소니 제품이라서인지 디자인이 멋지군요. ^^

    2013.09.27 1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3.11.01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일본의 소니는 과거에 '모르모트 기업' 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었습니다. 실험실의 쥐인 모르모트처럼, 여러가지 실험적인 제품들을 많이 출시했기 때문입니다.


너무 실험적인 시도를 많이 한 탓인지 소니는 시장에서 지배적인 지위를 잃고 점점 추락했습니다. 그러면서 소니의 많은 부서들이 정리가 되고, 나오는 제품들도 언젠가부터 대중적이고 평범한 제품들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러다가, 얼마 전부터 소니가 다시 예전과 같은 실험적인 제품들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최근 발표된 스마트폰 부착용 렌즈카메라인 QX 씨리즈도 그렇고, 웨어러블 MP3 플레이어인 NWZ-W 씨리즈가 그렇고, 또 오늘 발표된 헤드폰 일체형 MP3 플레이어인 NWZ-WH도 그러한 제품 중 하나입니다.


이 제품은 일반적인 헤드폰처럼 생겼으나 유닛 안에 MP3 플레이어를 내장하고 있으며, 거기에 여럿이 음악을 즐길 수 있게 스피커까지 갖춘 제품입니다.

NWZ-WH303은 엔트리 레벨의 제품으로, 4GB 내장 메모리를 갖췄으며 30mm 드라이버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107dB/mW의 음압감도, 30옴의 임피던스를 갖췄으며 30Hz-20kHz의 주파수 대역을 갖고 있습니다. 최대 재생시간은 20시간이며 3분 충전으로 1시간 재생이 가능합니다.


NWZ-WH505는 고급형 제품으로, 16GB 내장 메모리를 갖췄으며 40mm 드라이버를 사용하여 풍부한 저음을 들려준다고 합니다. 105dB/mW의 음압감도, 40옴의 임피던스와 5Hz-25kHz의 주파수 대역을 갖고 있습니다. 최대 20시간 음악 재생, 3분 충전으로 1시간 재생은 동일합니다.


두 제품 모두 xLOUD와 VPT 기술이 적용된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어 혼자 음악을 듣다가 다른 사람들과 같이 음악을 들을수도 있습니다.


아직 이 제품들의 가격이나 출시일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가격이 관건이겠지만, 출시된다면 하나 구입하고 싶은 독특하고 매력적인 제품입니다.


[via Sony]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니는 새 MP3 플레이어 NWZ-F886을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를 운영체제로 사용하는 스마트 MP3 플레이어로, F800의 후속작입니다. 전반적으로 F800과 유사한 디자인을 갖고 있으나, 전작과 달리 측면에 곡을 제어할 수 있는 제어 버튼이 생긴것이 큰 차이점입니다.




F886은 소니의 최신 S-Master HX 디지털 앰프를 탑재하여 왜곡과 노이즈를 줄였으며, 24bit/192KHz의 고해상도 음원 파일을 재생하는 능력을 갖췄습니다. DSEE HX 음장과 ClearAudio+ 기술을 탑재하여 압축 과정에서 손실된 MP3 파일을 자연스럽게 복원해준다고 합니다.


NFC와 블루투스를 내장하고 있어서 스피커나 홈시어터 시스템과 쉽게 페어링하여 무선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노이즈캔슬링 기능도 탑재하여 외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줍니다.


안드로이드 4.1을 운영체제로 사용하며 4.0인치 FWVGA(854x480) 터치스크린을 탑재했습니다. 디스플레이에는 Triluminos for mobile 기술이 내장되었습니다. 내장메모리는 32GB이며, 사이즈는 58.7 x 116 x 8.2mm , 무게는 103g 입니다. 1회 충전으로 최대 35시간의 MP3 음악 재생이 가능하며, 24bit/96kHz 음원 기준으로 26시간 재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전작인 F800의 경우 외부 조작버튼이 없어서 주머니에서 곡을 변경하거나 하는 것이 매우 힘들었는데, 조작버튼이 돌아왔네요. 스마트폰에 밀려서 MP3 플레이어 시장 자체가 죽어가고 있는데, 디지털 노이즈캔슬링과 24bit/192kHz 음원 재생 등으로 차별화를 두려는 소니의 노력이 엿보입니다. 하지만 이제 스마트폰들도 24bit/192kHz 고음질 음원 재생이 가능해지고 있어서... 또 다른 돌파구를 찾아 나가야 할 것 같네요.




[via Sony]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