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이미지는 Engadget이 공개한 노키아 윈도폰 컨셉렌더링입니다.)

휴대폰 시장의 공룡 노키아가, 결국 시대의 흐름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쉽을 채결하고,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7 스마트폰 단말기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노키아의 스마트폰은 심비안 운영체제의 제품들과, MeeGo 기반 제품이 있었으나, 노키아 CEO 스스로가 심비안과 MeeGo를 두고 "불타는 플랫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시장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는 제품이었습니다. 작년 출시된 심비안^3역시 iOS나 안드로이드와 비교해서 많이 부족한 프랫폼이었지요. 그래서 결국 노키아도 변화가 필요했고, 안드로이드와 윈도폰7이라는 선택지 중에서 윈도폰7을 고르게 된 것입니다.

노키아는 윈도폰7을 자사의 주력 플랫폼으로 선정하고, 심비안 단말기를 점차 줄여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노키아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사이에서 마이크로소프트를 고른 것은 MS의 파격적인 제안 덕분이었는데, 윈도폰7 단말기가 팔려나갈 때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지급하는 fee를 면제받고, 노키아의 검색 서비스로 Bing을 기본 선택하는 대신 검색으로 생기는 수익을 노키아에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키아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은데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윈도폰7 자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정해진 규격에 따르는 단말기만 만드는 것이라, 각 제조사간 차별화할 부분이 거의 없고(기껏해야 디자인, 디스플레이 사양 정도)가격대도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그 동안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한 라인업과 저렴한 주요 단말기들, 심비안의 접근이 쉬운 UI로 승부를 봤던 노키아의 스타일과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대해 노키아는 "우리는 윈도폰의 모든것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게 될것" 이라고 말한 바 있긴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기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정책에 전면으로 대치되는 부분이라 얼마나 그럴지는 알 수 없습니다. 현재 윈도폰 단말기를 생산하는 업체는 삼성, LG, HTC 정도인데, 이들은 전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이드라인을 따르고 있고, UI도 순정 UI만들 탑재하고 있습니다. HTC의 경우 안드로이드에서 Sense UI라는 독자적인 UI를 채택하고 있지만 이것을 윈도폰에서는 채택하지 못하고 있는데, 노키아에만 특혜를 준다면 기존 업체들의 반발이 있을것은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그렇다고 앞으로 모든 업체에 전면 커스터마이징과 사양의 자율화를 보장하면, 윈도폰이 안드로이드대비 가지는 장점 (사양과 규격 규제를 통한 사용자 경험 통일, 업그레이드 용이, 어플리케이션 호환 등)이 희석되기 때문에 그러기도 난감한 상황입니다.

노키아가 잡아든 잔이 성배일지, 독이 든 잔일지는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노키아 프레스 릴리즈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콘솔게임의 역사를 새롭게 쓴 헤일로를 만든 번지소프트, 그리고 애플과 MS 사이의 일화가 최근 공개되었습니다.

번지의 전 개발자였던 Tuncer Deniz는 한때 애플이 번지사를 인수할 뻔 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필 쉴러가 스티브 잡스에게 번지 인수에 대해 말했을 때, 스티브 잡스가 이를 거절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몇주 뒤 스티브 잡스가 마음을 바꿔 번지 인수를 허락했는데, 그때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가 번지를 인수하기로 한 뒤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게임 부서의 전 부사장이었으며 번지 인수를 주도했던 Ed Fries에 따르면, 이 때 스티브 잡스가 매우 분노했다고 합니다. MS의 번지 인수가 발표된 이후 스티브 잡스가 매우 화가 난 채로 스티브 발머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훌륭한 맥 게임 제작사(번지는 그 이전까지 매킨토시용 슈팅 게임 제작사였습니다)를 XBOX 콘솔게임 제작사로 만들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후 Ed Fries는 발머로부터 잡스를 진정시키라는 지시를 받았고, 애플과 협의하여 몇가지 게임을 매킨토시로 포팅했고 맥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본인이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아주 이상한 기분이었다고 하는군요.



만약 그때 번지가 애플에 인수되었다면, 헤일로는 매킨토시 전용으로 나왔을 것이고, 그냥 평범한 맥용 FPS 게임 중 하나로 끝나고 말았겠지요. 그리고 XBOX 역시 타이틀의 부재(헤일로 말고도 훌륭한 게임이 많은건 사실입니다만은 헤일로의 영향이 크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지요)로 지금과 같은 명성을 얻지는 못했을 것이구요.

그런 면에서 보면...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via Develop-Online #1, #2]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맞아요 예전 게임라인 창간호에 보면 번지가 만든 맥용 FPS 게임 "마라톤"읭 공략이 있었죠.
    헤일로의 성공은 Xbox의 패드와의 상성(진동과 간단한 조작감에서 쾌감), 멋진 그래픽과 XboxLive의 쾌적한 온라인 대전이 합쳐진 결과물이라 생각합니다. 예전도 그랬고 지금도 맥은 게임을 돌리기에 적합한 환경이 아니죠.^^.
    잘 보고 갑니다.

    2010.10.27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개인적으로 패드로 하는 FPS가 참 어려운데 (마우스에 워낙 익숙하다보니) 헤일로를 XBOX로 잘 하는걸 보면 신기하기도 합니다. 저도 해볼까 하는 생각이 마구 들어요.

      2010.10.28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마이크로소프트 모바일 부서의 한 관계자는 구글 안드로이드가 비록 무료로 제공되고 있지만, '숨은 비용'이 비싸기 때문에 윈도폰7의 라이센스 비용인 기기 당 $15가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의 주장은 아래와 같습니다.


- 제조사들은 순정 상태의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발비가 들어간다

- 안드로이드 IP를 둘러싼 법정 싸움이 제조사들로 하여금 비용을 지불하게 할 수 있다. 반면 윈도폰7 제조사들은 그러한 소송에 대해 우리가(MS) 다루게 된다.


-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은 다양한 하드웨어에 대해 각각의 드라이버를 스스로 개발해야 한다. 윈도폰7은 'Chassis 전략' 으로 인해 표준화된 하드웨어를 사용하여 더 빨리 만들수 있고 드라이버 개발비를 낮출 수 있다.


-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은 꼭 있어야 하는 오피스나 동영상 코덱같은것에 대해 직접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윈도폰7은 오피스나 동영상코덱 등이 표준 제공된다.


- 윈도폰7은 자동화된 테스팅을 제공하고, QA가 빠르고 저렴하다.


- 윈도폰7은 메트로UI, Zune, XBOX 라이브, 익스체인지, 비주얼 스튜디오를 이용한 앱 개발 등의 놀라운 유저 경험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은 이것들을 스스로 개발해야 한다.



아무래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장이기 때문에, 조금 치우친 면도 있지만 (예를들면 유저 경험같은) 소송문제나 QA 같은 부분은 제조사들이 한번쯤 고민해볼만한 문제인거 같습니다. 뭐 저같은 사용자들은 전혀 상관없는 일이지만...

그나저나 윈도폰7 라이센스 비용이 기기당 $15였군요!

[via Business Inside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MW관계자: 소나타는 구입한 뒤, 이것저것 튜닝도 해야되고, 사고가 나면 수리할 곳도 많지만 BMW는 한 번 구입하면 튜닝할 것도 별로 없다. 그러므로 소나타보다 BMW가 더 싸다. 이런 건가요?

    2010.09.01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애플이 멀티터치를 적용시킨 마우스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리서치 팀도, 멀티터치에 주목하여 예전부터 이를 마우스와 접목시키려고 연구를 했고, 이번에 그 프로토타입을 공개했습니다. "마우스 2.0" 이라고 이름붙인 이 5가지 프로토타입은 각기 다른 형태와 용도로 멀티터치를 구현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FTIR, Orb, Cap, Side, Arty 입니다.

FTIR은 Frustrated Total Internal Reflection의 약자로, 카메라를 이용하여 사용자의 손가락이 반투명한 판에 닿는것을 감지합니다. 그래서 마치 ARC 마우스 같은 형태를 띄고 있네요.

Orb는 마우스 내부의 카메라가 적외선을 감지하여 손이 닿는 부분을 인식합니다. 이 마우스로 FPS 게임을 할 경우, 단순한 시선의 이동 외에 기울임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Cap은 정전식 멀티터치를 활용한 제품입니다. 이를 통해 확대축소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Side 마우스는 독특한 형태로, 손목보호대처럼 생겼습니다. 원리는 FTIR과 비슷하지만 반투명한 판이 없고 손가락이 땅바닥에 닿는 것을 인지하는 제품입니다.

마지막으로 Arty는 외계인같이 생긴 마우스로, 각각의 원형에는 광학센서가 따로 있습니다. 즉, 마우스 3개를 동시에 움직인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이로써 3D 작업을 할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백문이불여일견, 동영상을 보시죠!




아직 이 제품들은 프로토타입으로, 이러한 기술들이 적용된 제품들이 어떤 디자인으로, 어떤 용도를 갖고, 언제쯤 나올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시장에 나온다면 아주 재미있는, 그리고 마우스 시장을 여러가지로 바꿔놓을 제품들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트북 광고에 이어서, MP3 플레이어와 관련해서도 애플을 공격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광고가 나왔군요. 30초 남짓의 이 광고에서는 Wes Moss 씨가 나와서 아이팟 120GB를 통째로 아이튠즈에서 받은 노래로 채우려면 $30,000(약 3,800만원)이 필요하다고 얘기합니다.그러면서 그 대안으로 Zune Pass를 소개하는데, Zune Pass는 한달에 $15(약 1만 9천원)로 무제한 음악을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한달에 얼마라는 식으로 요금이 책정되어 있는걸로 보아, 한국의 무제한 음악 서비스와 유사한 형태인 것 같네요. 그렇다면 대여형으로, 요금지불을 그만둔다면 더 이상 음악을 듣지 못하는 시스템인것 같습니다. 뭐 아이튠에서 음악을 받는것과 무제한 음악 서비스, 각각 장단점이 있겠지만, 음악을 자주자주 바꿔 듣는다면 확실히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인것 같습니다.

* Zune Pass는 $15로 한달에 10곡의 No-DRM (iTunes Plus와 같은) 음악과 무제한의 DRM 음악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DRM 음악은 결제를 중단하면 사용기간 후 노래를 못듣고, No-DRM은 계속 들을 수 있습니다) 또 사용자가 받는 노래는 Zune 서버에 기록으로 남아서 아티스트와 음반회사에 돈이 제대로 지급될 수 있다고 하네요.

마이크로소프트가 MP3 플레이어 시장에서 거인을 물리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2008년 기준 시장점유율 71% vs 4%)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런 광고말고 적어도 준HD에서 헤일로만 돌아가게 해줘도 마소가 압승할텐데....

    마소는 헤일로의 잠재력을 너무 모르는것 같아요.

    2009.05.12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E3에서 헤일로 모바일이 발표된다는 루머가 있긴 하더군요 +_+ 한번 기대해 봐야지요.

      2009.05.13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적은 돈을 120GB를 채울수 있게 하기 위해서 iPod은 동영상 재생 기능과 함께 최신 영화와 드라마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

    2009.05.13 0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물론 동영상으로 채울수도 있지만... 실제로 아이팟 클래식을 사용하는 분들 중 꽤 많은 분들이 음악만으로 채우는데도 용량의 부족함을 호소하며 240GB 아이팟 클래식을 기다리기도 한답니다 ^^:

      2009.05.13 10:29 신고 [ ADDR : EDIT/ DEL ]
    • 요즘 Apple Loseless에 취미를 들였더니 iPod touch 32GB도 버겁습니다. 요즘은 Flash 용량 증가를 넘어서는 욕심을 부리지 말아야지 하고 있습니다.

      2009.05.13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 Apple Lossless가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렵죠 ㅎ

      2009.05.14 02:25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09.05.21 00:16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