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이미지는 Engadget이 공개한 노키아 윈도폰 컨셉렌더링입니다.)

휴대폰 시장의 공룡 노키아가, 결국 시대의 흐름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쉽을 채결하고,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7 스마트폰 단말기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노키아의 스마트폰은 심비안 운영체제의 제품들과, MeeGo 기반 제품이 있었으나, 노키아 CEO 스스로가 심비안과 MeeGo를 두고 "불타는 플랫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시장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는 제품이었습니다. 작년 출시된 심비안^3역시 iOS나 안드로이드와 비교해서 많이 부족한 프랫폼이었지요. 그래서 결국 노키아도 변화가 필요했고, 안드로이드와 윈도폰7이라는 선택지 중에서 윈도폰7을 고르게 된 것입니다.

노키아는 윈도폰7을 자사의 주력 플랫폼으로 선정하고, 심비안 단말기를 점차 줄여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노키아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사이에서 마이크로소프트를 고른 것은 MS의 파격적인 제안 덕분이었는데, 윈도폰7 단말기가 팔려나갈 때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지급하는 fee를 면제받고, 노키아의 검색 서비스로 Bing을 기본 선택하는 대신 검색으로 생기는 수익을 노키아에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키아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을 잡은데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윈도폰7 자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정해진 규격에 따르는 단말기만 만드는 것이라, 각 제조사간 차별화할 부분이 거의 없고(기껏해야 디자인, 디스플레이 사양 정도)가격대도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그 동안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한 라인업과 저렴한 주요 단말기들, 심비안의 접근이 쉬운 UI로 승부를 봤던 노키아의 스타일과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대해 노키아는 "우리는 윈도폰의 모든것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게 될것" 이라고 말한 바 있긴 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기존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정책에 전면으로 대치되는 부분이라 얼마나 그럴지는 알 수 없습니다. 현재 윈도폰 단말기를 생산하는 업체는 삼성, LG, HTC 정도인데, 이들은 전부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이드라인을 따르고 있고, UI도 순정 UI만들 탑재하고 있습니다. HTC의 경우 안드로이드에서 Sense UI라는 독자적인 UI를 채택하고 있지만 이것을 윈도폰에서는 채택하지 못하고 있는데, 노키아에만 특혜를 준다면 기존 업체들의 반발이 있을것은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그렇다고 앞으로 모든 업체에 전면 커스터마이징과 사양의 자율화를 보장하면, 윈도폰이 안드로이드대비 가지는 장점 (사양과 규격 규제를 통한 사용자 경험 통일, 업그레이드 용이, 어플리케이션 호환 등)이 희석되기 때문에 그러기도 난감한 상황입니다.

노키아가 잡아든 잔이 성배일지, 독이 든 잔일지는 앞으로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노키아 프레스 릴리즈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이 휴대폰 시장에서의 야심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삼성은 향후 3년 이내에 노키아를 넘어 전세계 휴대폰 시장점유율 1위 목표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스마트폰과 프리미엄 제품들에 집중할 것이며, 중국과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되는 양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에 있는 세군데 삼성 공장에서 전체 생산량의 60%를 담당할 것이며, 베트남 공장이 15%를 생산하게 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그 외 브라질에서 6%, 인도에서 5%를 담당할 것입니다. 한국에 있는 삼성 공장에서는 전체 생산량의 14%를 담당하며 하이엔드 기기 위주로 생산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노키아가 무언가 변화를 하지 않는다면, 정말로 삼성에 따라잡히게 될 것 같습니다. 실제로 최근 몇년간 실적을 보면 삼성이 많이 따라가고 있는지라...

[via Unwiredview]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키아는 올해 출시될 새 스마트폰 운영체제 심비안^3(Symbian^3)의 UI 프리뷰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심비안은 세계시장점유율 1위의 스마트폰 운영체제로, 이번에 새로 나오는 심비안^3는 곧 출시되는 노키아 N8-00에 처음 적용될 예정입니다. (노키아 N8-00 = 노키아 N87) 심비안^3는 자유롭게 편집가능한 복수의 홈스크린과 위젯, 빠른 속도, 컨텐츠와 서비스에 쉽게 접근, 멀티터치, 비쥬얼 멀티태스킹을 특징으로 합니다.

한편 노키아의 앱스토어인 Ovi Store도 조만간 대대적인 개편이 있을 예정입니다.

한국 노키아에서는 올해 중 새로운 노키아 단말기를 한국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 기종에는 심비안^3가 적용되어 있겠지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비안도 한국에서 대중화만 되면 크게 뜰 것 같아요.

    2010.02.15 2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제발.. 노키아가 적극적으로 한국좀 공략해줬으면 좋겠어요.

      2010.02.16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2. 어떻게 보면 사생결단이군요. 그리 업뎃 해달라던 심비안 ..릴리즈 보다는 렁칭수준이군요.ㅋ 기대됩니다.

    2010.02.25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절대로 무너지지 않을것 같던 노키아가, 점점 약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노키아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3분기(7월~9월) 노키아는 5억 6천만 유로의 적자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는 우리돈으로 9,600억원에 달하는 엄청난 금액입니다. 노키아가 이렇게 적자를 발생시킨 것은 10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는군요. 이것은 판매량의 감소와 노키아 지멘스 네트워크의 실적 부진으로 인한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시장 점유율에서도 변화가 있었는데, 전체 휴대폰 시장 점유율은 38%로 유지했으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분기 41%에서 35%로 크게 줄어들엇습니다. 이것은 애플과 RIM 등 경쟁사의 선전과 팜 프리의 출시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심비안을 대체시킬만한 마에모 5를 발표하고, 또 단순히 휴대폰 시장에 머물지 않고 사업 다양화를 위해 넷북시장에까지 뛰어든 노키아가 다음 분기에는 회복될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소도 그렇고 노키아도 그렇고 한 분야를 장악했던 회사들이 맥을 못추고 있네요

    2009.10.16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말이에요 ; 그리고 밑에 있던 회사들이 치고 올라가는..

      2009.10.16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2. 뭔가 서비스 플랫폼을 형성하지 못하는 이상 프리미엄 휴대폰들을 당해낼 수 있을지, 그래도 노키아란 생각이 아직은 강합니다 ^^;

    2009.10.19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노키아의 풀터치 뮤직폰인 5800 XpressMusic이 국내에서 전파인증을 받았습니다. 모델명은 5800d-1. 

얼마전 KT가 연말에 노키아의 풀터치 폰을 들여온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결국 노키아 최초의 풀터치 휴대폰이었던 5800이 들어오는군요. 6210의 전례를 따라간다면, 심비안 운영체제가 그대로 들어올것이며 스펙 다운도 없...기를 바라는데 5800에는 Wi-Fi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뭐 스마트폰이라 그대로 넣어줄지도 모르지만, 조금은 걱정이 되는군요.

아직 출시 일정은 잡히지 않았습니다.


P.S 위에 6월 24일 인증받은 6650이란 제품은 폴더형 노키아 휴대폰인데, 왜 한국에 출시가 안됐는지 모르겠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노키아폰은 아직 한번도 본적이 없습니다.ㅎㅎ

    2009.09.09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