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는 13인치 노트북 중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무게를 가진 Lavie Z 2세대를 발표했습니다.


LaVie Z는 기존에도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3인치 노트북 타이틀을 갖고 있었으나, 2세대는 무게가 기존보다도 80g 줄어든 795g이 되어 800g의 벽을 깼습니다. 이는 태블릿 PC인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보다도 가벼운 것이고, 타사의 11인치 울트라북들보다도 가볍습니다. 다만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LZ650 모델은 터치패널 때문에 무게가 964g 입니다. 하지만 이 역시도 13인치 터치 노트북중에선 가장 가벼운 무게입니다. VAIO Pro 보다도 가벼우니까요...


전작과 마찬가지로 마그네슘 합금 재질로 만들어진 이 제품은 2560x1440 해상도의 13.3인치 IGZO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으며(터치스크린 모델은 1920x1080), 인텔 코어 i5-4200U 또는 i7-4500U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4GB RAM을 내장했으며 i7 모델은 256GB SSD, i5 모델은 128GB SSD를 탑재했습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비터치스크린 모델이 9.2시간, 터치스크린 모델이 14.5시간 입니다.


11월 21일 출시되는 이 제품의 가격은 i7 모델이 18만 5천엔(약 200만원), i5 모델이 16만엔(약 174만원), i5 터치모델이 17만 5천엔(약 190만원) 입니다. 전작인 LaVie Z도 참 엄청난 경량화에 혀를 내둘렀는데, 이번에 더 엄청난 제품이 나왔습니다. NEC 제품이 일본 내에서만 판매된다는게 아쉬울 정도네요.


[via ITMedia]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LaCie는 포르쉐 디자인과 콜라보한 USB 메모리를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USB 3.0을 지원하는 제품으로, 스틸 재질로 되어있으며 16GB와 32GB 두 가지 용량이 있습니다. 최대 속도는 95MB/s 입니다. (읽기) 내부의 데이터는 비밀번호를 걸어 AES 256bit로 암호화되며 무료로 1년간 Wuala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제품의 가격은 16GB $30(약 3만 2천원), 32GB $50(약 5만 4천원) 입니다. LaCie가 포르쉐디자인과 작업하는 제품들은 언제나 참 묘한 매력이 있는것 같습니다. 직선적인 디자인에, 헤어라인이 들어간 스틸 재질이 주는 그 매력이 언제나 갖고싶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한국에 정식으로 들어오지 않는다는게 아쉬울 뿐이네요.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ASUS는 새 컨버터블 노트북 '트랜스포머 북 T100'을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트랜스포머 북 T300의 미니 버전으로, 10.1인치 1366x768 IPS 디스플레이, 인텔 쿼드코어 베이트레일T 아톰 Z3740 프로세서, 윈도 8.1, 2GB RAM, 31Wh 배터리 등을 탑재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홈&스튜던트 2013 풀 버전이 같이 제공된다고 합니다.


아쉽게도 와콤 디지타이저 같은 펜은 제공되지 않으며, Full HD 옵션도 없습니다. Full HD는 T300에만 제공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무게는 키보드와 결합시 1.09kg, 태블릿만 분리했을 때 544g 입니다. 키보드를 결합했을 때는 일반적인 10인치 울트라북 정도의 무게이고, 태블릿만 했을 때는 아이패드보다도 가벼운 무게입니다.


이 제품의 가격은 32GB $349(약 38만원), 64GB $399(약 43만원)입니다. 이 가격도 굉장히 매력적인데, 특히 같은 용량의 아이패드는 각각 $599, $699로 훨씬 비싸기 때문입니다. 물론 아이패드의 경우 훨씬 고해상도의 패널을 탑재하고 있고, 또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용량도 많지만 (윈도 기반 태블릿들은 윈도 설치 용량때문에 사용 가능한 공간이 적습니다) 그걸 고려해도 아주 저렴한 가격에 발표가 되었습니다.


특히 삼성 아티브탭3가 구형 아톰(클로버트레일)을 달고도 64GB 모델이 98만원인 점을 생각하면 더더욱 그렇네요. 물론 아티브탭3 에는 와콤 디지타이저가 달려있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거의 50만원에 달하는 가격차이는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콤이 멀티터치를 지원하는 트랙패드 '뱀부 패드'를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시중에 판매되는 PC/맥용 터치패드와 유사한 사이즈의 제품으로, 멀티터치 제스쳐를 지원하는 동시에 필압감지 와콤 스타일러스를 위에 사용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와콤 Feel 기술이 적용된 뱀부 Feel 스타일러스가 호환됩니다. 모델명이 CTH-300으로, 인튜어스 Pen & Touch (과거에 뱀부 Pen & Touch로 불리던 제품)의 가장 작은 사이즈 제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필압 감지레벨은 512레벨로 약간 떨어지는 편입니다.



무선연결 또는 USB 연결을 지원하며, 그레이, 블루, 그린, 보라(유선모델은 실버/블랙 단일)색이 있습니다. 무게는 유선 버전이 145g, 무선 버전이 150g 이며 무선 버전은 AAA 전지 2개로 약 4주간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루 2시간 사용시)


이 제품의 가격은 유선 버전이 $49, 무선 버전이 $79 입니다.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위한 디지타이저라기 보다는, 평소에는 멀티터치 트랙패드로 사용하면서 간단하게 서명 정도를 하는데에 적합한 제품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책상 위에 부담없이 올려놓기에 좋겠네요.



[via Waco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선 게이밍 마우스들이 시장에 많이 출시되어 있지만, 모든 제품들이 배터리 지속시간이 짧다는 문제점을 갖고 있습니다. 게이밍 마우스의 경우 폴링레이트도 높고, 센서도 고성능의 제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력소모가 크기 때문입니다. 


시중에 나와있는 무선 게이밍 마우스들은 좀 하드하게 게임을 할 경우 하루, 이틀만에 배터리가 다 소진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저 역시 무선 게이밍마우스인 로지텍 G7, 마이크로소프트 사이드와인더 X8 등을 사용했었지만 짧은 배터리 지속시간이 아쉬웠지요.


로지텍에서 이 아쉬움을 해소해줄만한 제품을 발표했습니다. 로지텍의 새 무선 게이밍 마우스, G602 입니다.





이 제품은 기존 무선 게이밍 마우스들의 약점이었던 배터리 지속시간을 개선한 제품으로, 게이밍 모드에서 250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루에 8시간씩 게임을 한다고 가정해도 한달 내내 배터리가 지속되는 수준입니다. 게이밍이 아닌 가벼운 사용 모드로 전환하면 1,400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11개의 프로그래밍 가능한 버튼이 달려있어서 전용 소프트웨어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합니다. 특히 엄지손가락 부분에 6개의 버튼이 달려있어서, MMORPG 등을 즐긴다면 스킬 등을 등록해두고 사용하기 좋을것 같습니다. 센서는 4000DPI 델타 제로 센서를 사용합니다. 디자인 역시 상위모델인 G700보다 날렵한 느낌이네요.


오는 9월 출시되는 이 제품의 가격은 $80(약 9만원) 입니다. 게임시간이 긴 하드코어 게이머에게 적합한 제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또 로지텍은 G602 출시에 맞춰서 G440 하드 게이밍 마우스패드($30), G240 천 게이밍 마우스패드($20)도 출시할 예정입니다.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앗... 괜찮네요...ㅎㅎㅎ 가격대비도 괜찮고...

    2013.08.27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로지텍이 우리나라에서도 비싸게 파는 편이 아니니 기대가 됩니다.

    2013.08.27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G700 마우스를 쓰고 있는데 다 마음에 들지만 딱 하나 아쉬웠던게 배터리였죠.. 이걸 해결했으니 아마 망설임 없이 다음 마우스는 이걸로 갈것같네요!

    2013.08.29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