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2007.11.29 10:5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사진찍는 것을 좋아한다. 비록 고3이 되고 나서는 뜸해졌지만, 그래도 고1, 고2 때는 저런 사진도 가끔 찍곤 했었다. 그러나, 항상 카메라가 문제였다. 진정한 고수는 도구를 탓하지 않는다고 했던가? 하지만 진짜 고수들은 더 좋은 카메라 쓰더라 -_-; 나의 캐논 익서스 i Zoom 같은 초소형 똑딱이로는 기껏해야 저런 사진에 포토샵으로 떡칠한 사진이 한계다.

 그래서 DSLR을 사기 위해 여러가지로 알아봤다. 내가 DSLR을 잘 모르기 때문에, 비교적 초보자가 쓰기 좋으면서도 렌즈 제품군이 다양한 캐논 제품을 위주로 알아봤다. 너무 고가형의 제품은 나에게 부담스럽고, 그렇다고 너무 저가형 제품은 쓰기 싫었다. 그런 나에게 캐논에서 나온 DSLR 중 비교적 최근에 나온 제품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캐논 EOS 40D.

 30D의 후속작이라는 이 제품은 1010만화소의 CMOS를 채용하고있다. 우와.... 입이 떡 벌어진다. 혹시나 폰카 때문에 CMOS에 편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단순히 CMOS가 나쁘고 CCD가 좋다는 생각은 전혀 근거가 없다. 그것은 바로 이 40D가 증명해주고 있다.

 LCD가 3인치로 굉장히 크기 때문에 사진을 찍은 뒤 확인하기가 편할 것 같다. 기존에 쓰던 카메라의 경우는 LCD가 워낙 작아 찍고 나서 바로 잘 찍혔는지 판단을 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건 정말 좋아보인다. 무게도 상당히 가볍고, 크기도 딱 적당해서 들고 다니기에 무리가 없어 보인다.

 정말 마음에 드는 기능은 라이브뷰이다. 다들 알다시피 DSLR은 사진을 찍을 때 LCD에 표시가 되지 않는다. 오직 뷰파인더로 보면서 사진을 찍어야 하고, LCD는 사진을 찍은 뒤에 확인할때나 사용한다. 그런데, 40D는 라이브뷰라는 기능이 지원된다. 뭐냐하면, 일반 디카처럼 LCD로 확인을 하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이다. 이럴수가! DSLR에 처음 발을 담그려는 나에게는 더없이 매력적인 기능이다. 입문 직후에는 일반 디카를 사용하듯이 라이브뷰로 사진을 찍다가, 더 익숙해지면 뷰파인더로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빨리 DSLR에 입문하기를 바라며...



신고
Posted by 스텔D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