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stuff2014.07.30 22:55






이번에 중고로 영입한 시그마 DP2X 입니다.


2011년에 나온 제품인데도 불구하고 10년 전에나 구경해 봤을법한 460만 화소, 옛날 폴더폰 동영상 촬영하는 수준인 320x240 동영상 촬영, 초점 잡는데는 세월아네월아, 사진 한장 저장하는데는 5-7초씩 걸리고, ISO 400만 되어도 어마어마하게 증가하는 노이즈...


하지만 그 모든 불편함을 인내하면 주광 하에서 환상적인 결과물을 만들어준다는 카메라. 느림의 미학이라고도 하고, 디지털 시대의 필름카메라 같은 카메라입니다.




일반적인 카메라 센서들이 한 층에 모든 색상을 표현하는 것과 달리 R, G, B 세 층으로 나눠진 포베온 센서를 꼭 한번 써보고 싶었는데, 최신작인 DP Quattro는 물론이고 나온지 2년이나 지난 DP Merrill도 아직은 비싸서 군침만 흘리던 차에, DP2X를 저렴하게 판매하는 분을 발견해서 집어왔습니다.





침동식 렌즈로 컴팩트하게 한손에 들어오고, 무게는 260g 으로..... 요즘 가벼운 미러리스들보다 무겁지만 제가 쓰던 파나소닉 Lumix G5보단 가볍습니다.


과연 제가 불편함을 참아내고 포베온 센서를 즐기게 될지, 아니면 불편함에 결국 팔아버릴지는 모르겠지만... 한번 써 봐야겠네요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014.07.30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