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이 또 한번 세계 최박형 스마트폰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Gionee는 5.5mm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두께를 가진 스마트폰 Elife S5.5를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두께가 얇지만 2,300mAh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어 배터리 라이프도 엄청 부족하지는 않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물론 디자인 상 내장형 배터리일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제품은 5인치 디스플레이(해상도 불명), 안드로이드 기반의 커스텀 'Amigo' 운영체제, 1.7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제품 불명), 2GB RAM, 1300만화소 후면 카메라, 500만화소 전면 카메라 등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국에서 3G 버전이 $370의 가격으로 예약판매 중이며, 40여개 국에 LTE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전반적으로 중국의 알려지지 않은 회사의 평범한 사양의 제품이지만, 극도로 얇은 두께(아이폰5의 2/3 수준!)를 갖고 있고 디자인도 나름 나쁘지 않은 제품인 것 같습니다. 국내에도 자급제 폰으로 나오면 꽤 괜찮을지도 모르겠네요.

[via Engadget]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외형만 봐선 중국제인지 모르겠네요. ㅇㅅㅇ;;;

    2014.02.20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유익하게 얻어 갑니다~^^

    2014.02.21 1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잘따라하다가 은근 포텐 터지는거 같아요 중국이...
    잘 보고 가요 ~

    2014.03.05 19: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