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3D 스마트폰을 시작한 샤프나 HTC가 더 이상 후속작을 내놓지 않고 있고, 옵티머스 3D의 판매량 역시 그리 많지는 않았지만 LG는 계속해서 3D 스마트폰을 밀고 나갈 생각인가 봅니다. 

LG전자는 새 3D 스마트폰 '옵티머스 3D 큐브'를 발표했습니다.
 
이 제품은 작년 초 출시된 옵티머스 3D의 후속작으로, 9.6mm의 두께와 148g의 무게로 두께와 무게를 전작보다 줄인 것이 특징입니다. 3D 변환기능이 탑재되어 2D 게임, 일반 영상, 특정 어플리케이션을 3D로 변환하여 안경 없이 3D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 기본 런쳐에서는 직접 찍은 사진이나 이미지로 아이콘을 변경해주는 기능이 포함되었습니다.
 
옵티머스 3D 큐브는 4.3인치 WVGA(480x800) IPS 3D 디스플레이, 1.2GHz 듀얼코어 CPU, 1GB RAM, 16GB 내장 메모리, 500만화소 듀얼 카메라, 1,520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등을 탑재했습니다. 또 NFC 기능을 이용한 'LG 태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국내에서는 SKT 전용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고가 84만 7천원 입니다. 유럽에서는 옵티머스 3D 맥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됩니다.

꾸준히 3D 스마트폰을 내주는 것이 아주 맘에 듭니다. 아직 720p 무안경 3D 패널이 양산되지 않아 해상도가 아쉽긴 하지만, 다른 스마트폰에서 볼 수 없는 3D라는것이 매력적이죠. 전작의 경우 3D 때문에 다소 두껍고 무거운 감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두께와 무게도 보통의 스마트폰 수준까지 끌어내렸습니다. 꼭 3D 기능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일반 스마트폰으로 사용하기에도 큰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더 자세한 정보는 LG 프레스 릴리즈를 참조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텔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g태그는 그냥 nfc기능에 이름만 붙인건가요? 새로운 3d 폰이 나오니까 반갑네요 ㅋ

    2012.02.22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